파워포토의 사진이야기
개인적으로 작성한 사진과 관련된 강좌 / 리터칭등의 자료입니다.
이글을 보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궁금하신점 또는 잘못된 점은 리플 부탁드립니다.
리플은 대환영합니다만, 광고, 음란, 사채, 악플등의 리플은 절대사절.

Join  Login  
  Talking About  :  TTL 노출계의 특성
  Name  :  

입사광식은 태양이나 인공 광과 같은 광원으로부터 피사체로 입사되어 오는 광량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피사체 하나 하나의 반사율이 높고 낮은데 관계없이 일정 수준, 즉 우리들이 많이 들어 본적 있는 "18% 반상율을 기준으로 한 평균적인 노출치"를 제시해 준다. 따라서 이 지시 치를 따르면 흰 것은 희게, 검은 것은 검게 표현할 수 있고, 적어도 위에 언급된 방법을 따르면 노출의 큰 실수는 줄일 수가 있다. 그러나 이 방식은 저녁 노을이나 네온 간판, 자동차 라이트의 광적, 빌딩으로부터 나오는 빛과 같이 멀리 떨어져 있고, 또 피사체 자체가 빛을 발하고 있는 것을 측정하기에는 부적합한 단점을 갖고 있다.


입사광식과 달리 반사광식은 피사체로부터 반사되어 나오는 광량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이 방식에는 피사체가 어떤 반사율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 것이 측정치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반사광식 노출계는 단독 노출계와 모든 SLR(1안 리프렉스)카메라에 장착되어 있는 "TTL 반사광식 노출계"로 구분된다. 반사광식 노출계는 입사광식이 피사체의 반사율에 영향을 받지 않는 것과 달리 피사체의 반사율에 의해서 크게 좌우되지 않는다. 즉, 화면 내의 대상물이 어떤 것이던 간에 모두 18% 반사물체로 간주하고 거기에 적합한 노출치를 지시한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반사율이 높은 흰 켄트지와 그 반대인 검은 켄트지를 측정하였을 때에 노출계가 지시한 이른바"적정 노출치"는 그 피사체가 18%반사율을 가진 중간 농도로 재현되는데 적합한 값이 된다. 따라서 촬영할 때에는 분명히 흰 켄트지, 검은 켄트지로 표현될 것으로 생각하고 노출계의 지시대로 따랐지만 그 결과는 당연히 회색의 켄트지, 회색의 검은 켄트지로 나타나고 만다. 우리들이 가끔 아주 멋진 저녁 노을을 찍었는데 생각과 달리 평범한 사진이 되고만 경우를 겪는데, 이도 역시 18% 농도로 재현되는 저녁 노을이라는 것 때문에 생긴 결과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실제와 같이 드라마틱 하고 환상적인 노을의 느낌을 얻기 위해서는 좀더 농도가 짙은 분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농도가 짙게 되려면 그 상태보다 1/2이나 1스톱정도 노출을 덜 주어야 한다.


이와는 반대의 예가 되겠지만 설경을 찍었는데 흰 눈이 되지 않고 회색 눈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사방 어디를 보아도 순백인 설경을 찍는 경우에도 역시 위에서 언급한 흰 켄트지의 경우와 같이 TTL 반사식 노출계는 화면의 모든 것을 18%반사율을 가진 물체로 간주하고 그에 맞는 노출 치를 제시한다. 예를 들어 f16을 지시했다고 하자. 그러나 실제로 눈의 반사율은 태양의 조사 각도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적어도 70%이상은 될 것이다. 따라서 그 만큼 흰 눈으로 표현되려면 필름 농도가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적어도 1~2 스톱 노출을 더 보정해 주어야 한다. 따라서 실제 촬영노출은 f11이나 경우에 따라서는 f8이될 수도 있다.

 Prev :   각 계절별 촬영장소.... [1] 김준영/난리굿 
 Next :   [디카구입요령] '디카 신형교체' 경매 노려라  
 L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RuVin